생명 유지에 필수 용양소인 비타민 D는 대부분 햇빛을 통해 얻어지는데 

피부가 자외선을 받으면 비타민D 합성이 일어납니다,

합성된 비타민D는 체내에 흡수된 칼슘을 뼈와 치아에 축적시키며, 

흉선에서 면역세포가 생산되도록 도와주는 중요한 기능을 합니다.

 

최근의 코로나로 입원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소규모 연구결과에서 

충분한 양의 비타민 D 수치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생명을 위협하는 합병증을 가질

가능성이 낮다는 결과나 나왔다고 하는 기사가 있어 올려 드립니다.

 

코로나 19 확진판정을 받은 611명 중 23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전체

비타민 D 수치를 나타내는 25개의 하이드록시 비타민D 수치 기록을 토대로

연구원들은 환자를 두 그룹으로 분류하여 밀리리터당 최소 30 나노그램의 비타민 D를 

가진 사람들과, 그 이하를 가진 사람들로 분류하여 환자의 징후와 증상의 심각성을 분석하였습니다. 

그 결과 30나노그램 이상의 비타민 D 수치를 가지고 있는 그룹에서 심각한 증상이 덜한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연구원들은 또한 충분한 비타민 D를 가진 환 자들이 혈액 내 림프구 수치가 더 놓고

혈액 내 c-반응성 단백질이 더 낮다는 것을 발견했는데, 이 두 가지 모두 긍정적인 면역반응을 나타냅니다.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대 의학캠퍼스 일반임상연구단 홀릭 소장은 "인플루엔자 감염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의 결합이

이들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입원 및 사망을 실질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라고 말했습니다.

<자료출처: 메디컬뉴스투데이>

원문보기 ↓↓

https://www.medicalnewstoday.com/articles/vitamin-d-sufficiency-may-reduce-complications-of-covid-19

 

비타민 D는 햇빛 속 자외선과 연어 등, 등푸른 생선 등으로부터 섭취할 수 있으며

우유, 콩음료, 마가린, 계란 노른자, 버섯, 동물의 간 등에도 들어 있습니다.

남녀 성인의 비타민 D 하루 충분 섭취량은 5㎍이고 59세 이상인 사람, 임신부와 수유부는 

일반인의 2배인 10㎍입니다.

비타민 D는 지용성이므로 지방이나 기름과 함께 섭취되어야 체내 흡수율이 높아집니다.

 

비타민 D를 합성하기 위해 필요한 햇빛은 보통 얼굴, 손, 발 등의 부위에 일주일에 2~3회씩 15분간 햇볕을 쬐면 됩니다

그러나 미국 심장학 학술지에 실린 논문에 의하면 비타민 D 결핍은 전체 인구의 약 30~50%를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비타민 D는 뼈 성장에 필수적인 영양소로 충분히 공급받지 못하면

구루병, 골다공증, 다발성 경화증 등의 위험이 증가할 뿐만 아니라 

비타민 D가 결핍되면 인슐린 작용이 둔해져 복부비만의 원인이 되며, 체중을 일정하게 유지해 주는 체중 조절점이

올라가 지방량이 증가합니다.

따라서 비타민 D가 부족하면 비만, 당뇨병, 심장병, 골다공증, 퇴행성관절염, 대장암 같은 질병 발생이 증가합니다.

 

지금 바로 건강을 위해 자연이 주는 영양제_ 비타민 D를 먹기 위해 산책을 나가야 하는 이유입니다.

<자료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Posted by 내가 만들어가는 멋진 삶 스튜디오 아작

댓글을 달아 주세요